작성일 : 18-10-08 16:38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90여 개 회원국 참석하는 ‘2018 세계에너지협의회 연차총회’ 주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3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90여 개 회원국 참석하는 ‘2018 세계에너지협의회 연차총회’ 주재

☆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으로서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연차총회 호스트로 활약
☆ 총회 본회의 주재 및 에너지 리더 서밋 환영사 예정

[2018년 10월 8일]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10월 8일(월)부터 11일(목)까지 나흘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연차총회(Executive Assembly; EA)’를 주재한다. 2016년 10월 WEC 회장으로 취임 후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하는 연차총회다.

90여 개 회원국 대표단이 참가하는 본회의와 에너지 리더 서밋, 에너지 트랜지션 서밋, 이탈리안 에너지 데이 등 다양한 행사들로 구성된 이번 연차총회에는 회원국의 에너지 장관 및 공무원, 기업 리더를 비롯한 세계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에너지 복원력 ▲에너지 접근성 ▲새로운 에너지 기술과 혁신 등을 핵심 의제로 세계 에너지 시장 현황을 돌아보고 에너지 산업의 전망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김영훈 회장은 이번 총회의 본회의를 주재하고, 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이 모이는 에너지 리더 서밋에서 환영사를 한다. 김 회장은 환영사에서 빠르게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 대응과 혁신적인 에너지 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이번 연차총회와 같은 리더들의 활발한 논의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전 세계의 성공적인 에너지 대전환을 위해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WEC의 역할 및 책임에 대해서도 역설할 예정이다.

총회를 앞둔 김 회장은 “이번 총회는 디지털화, 탈탄소화, 분산화로 인한 세계 에너지 시장의 거대한 변화에 주목해 블록체인, IoT, 인공지능 등 새로운 기술의 발전이 에너지 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따른 에너지 업계의 역할을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2019년 9월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의 준비상황도 점검할 예정”이라며 이번 총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총회 및 부대행사에는 개최국인 이탈리아 정부 관계자와 불가리아, 모로코,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주요 국가 에너지 장관 및 국영 에너지 기업의 최고경영자들까지 총 1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김영훈 회장은 2016년 10월 WEC 회장에 취임했으며 내년 9월 아부다비에서 예정된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를 마지막으로 3년 임기를 마무리한다.

# # #
◇ 세계에너지협의회 (World Energy Council)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는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과 이용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최대한의 혜택을 주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에너지 분야 글로벌 커뮤니티다. 1923년 영국 런던에서 설립된 WEC는 UN의 공인을 받은 에너지 분야 유일한 국제 민간기구로 약 90여 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다. 각 회원국은 정부기관, 연구기관, 국영 및 민간기업, 학계와 NGO 등을 포함한 회원조직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수는 3,000여 개에 이른다. 세계 에너지 관련 기구 중 유일하게 에너지 전 분야를 포괄하는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이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시급한 에너지 현안들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위급 행사를 개최하고, 권위 있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하며, 광범위한 회원 네트워크를 이용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 WEC 연차총회 (Executive Assembly)
세계에너지협의회의 연례행사로 90여 개 전체 회원국이 모여 WEC의 활동과 조직운영 등에 대한 평가와 함께 향후 활동 방향 등을 논의하고 결정한다. 보통 본회의와 에너지 리더 서밋, 개최국의 에너지 관련 이벤트와 연계해서 진행된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3년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와 연계해 개최된 바 있다. 2018년 연차총회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며, 에너지 대전환을 맞아 에너지산업의 역할과 방향성, 기타 에너지 이슈들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진행된다. 각국 에너지 분야 장∙차관, 다국적기업 CEO, 학계 전문가 및 에너지 분야 실무자 등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