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12-31 08:45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 공동회장, ‘아시아 태평양 가스 컨퍼런스 2015’ 기조연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676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 공동회장,

‘아시아 태평양 가스 컨퍼런스 2015’ 기조연설

 

기조연설 통해 세계가스산업의 현황과 미래 논의

P2G 및 연료전지 등 혁신기술을 통한 가스산업 활성화 필요 역설

 

2015년 11월 18일 – 세계에너지협의회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18일 대구 EXCO에서 열리는 국내 최초 가스분야 국제회의인 ‘아시아 태평양 가스 컨퍼런스 2015(Asia-Pacific Gas Conference 2015; APGC 2015)’ 개막식에서 ‘경쟁력 있는 가스산업으로의 전환(The Transition toward a Resilient Gas Industry)’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영훈 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세계 에너지산업의 무게중심이 저탄소 에너지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천연가스의 현재와 미래의 역할을 살펴보는 한편, 현재 가스산업이 안고 있는 수요감소와 공급과잉, 가격결정시스템 등 여러 문제점들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음을 역설했다. 또한 현재 가스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P2G(Power to Gas), 연료전지 등 혁신적인 신기술들의 적극적인 활용 필요성도 제기했다.

 

김회장은 지난 3년간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공동회장으로 활동하면서 가스산업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과 교류해오며 민간 에너지 전문가로서 적극적으로 활동해왔다. 김회장은 오늘 기조연설을 통해 그 동안 얻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에너지산업의 지속적 안정과 성장을 위한 길을 제시함과 동시에 이를 위한 가스업계의 주도적 역할과 관심을 당부했다.

 

APGC 2015는 한국가스연맹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국제가스연맹(International Gas Union; IGU)이 특별 후원하는 국내 유일의 국제 가스회의로,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대구 EXCO에서 개최된다. 지난 20년간 ‘가스산업회의’로 치러지던 행사가 올해부터 국제행사로 격상되어 전 세계 가스관련 산업 대표와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한편,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은 2013년부터 세계 최대의 국제 민간 에너지 기구인 WEC의 공동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내년 10월 단독 회장으로 취임해 2019년까지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 직무를 수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