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1-28 12:04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세계에너지협의회 공동의장 선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962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세계에너지협의회 공동의장 선출

- 3년간 공동의장 활동 뒤 2016년 단독 의장 취임 일정

- 에너지 관련 국제단체 첫 한국인 수장

- 세계 에너지 분야에서 우리나라 위상강화 기대



<김영훈 회장이 세계에너지협의회(WEC) 공동의장에 선출된 뒤 의장단과 인사하고 있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이하 WEC) 차기 의장인 공동의장(Co-Chair)에 선출됐다. 김 회장은 임기가 시작되는 내년부터 3년간 공동의장으로 활동한 뒤 2016년에 의장(Chair)에 취임, 3년간 이 단체를 이끌게 된다. 김영훈 회장의 WEC 공동의장 선출로 반기문 UN 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에 이어 또 한 명의 한국인 국제단체 수장이 탄생하게 됐으며 세계 에너지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이 크게 강화될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훈 회장은 8일 모나코에서 열린 WEC 연차총회(Executive Assembly)에서 공동의장으로 선출됐다. 이에 김 회장은 WEC규정에 따라 3년간의 공동의장(Co-Chair)을 거쳐 2016년 3년 임기의 의장(Chair)에 취임하게 된다.



WEC는 이번 모나코 연차총회에서 공동의장 직위를 신설했다. 차기 의장 예정자를 미리 선출해 3년간 공동의장으로 활동하게 함으로써 유럽 중심으로 운영되어온 WEC의 영향력을 전세계로 확대하고,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관련 이슈에 보다 기민하게 대응하는 한편, 의장직 승계를 좀더 원활하게 하는 등 여러 가지 목적이 담겨 있다. 이번 공동의장 직위 신설로, 세계에너지협의회는 의장(Chair), 공동의장(Co-Chair)과 각 대륙 별(북미 지역 제외)로 5명의 부의장(Vice Chair)으로 구성되는 지도부 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김영훈 회장은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6년간 아시아 태평양 담당 부의장으로 재직하면서 아태지역 국가들은 물론,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입장을 대변해 왔다. 2013 대구 세계에너지총회 유치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현재 2013 대구 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 수석부위원장도 맡고 있다.



김영훈 회장의 공동의장 선출은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아시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또한 김 회장이 6년간 부의장으로 재직하면서 개발도상국의 에너지 빈곤 이슈를 부각시키고, WEC가 UN, APEC 등 국제기구들과 에너지와 환경문제에서 협력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제공하는 등 여러 활동에 대한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영훈 회장의 WEC 공동의장 선출로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국가들이 세계 에너지 분야에서 발언권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시아는 세계 최대의 에너지 시장으로 급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급자 위주의 시장구조 탓에 산유국들과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을 보유한 유럽, 북미국가들에 비해 영향력이 미약한 편이다.



김영훈 회장은 8일 모나코 연차총회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세계 에너지 시장에 극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 WEC가 세계 모든 지역, 모든 에너지 분야를 포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과감한 변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영훈 회장이 세계에너지협의회(WEC) 공동의장에 선출되기 전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현 WEC 의장인 피에르 가도넥스(Pierre Gadonneix, 프랑스 전력공사(EDF) 명예회장) 후임으로 캐나다의 최대 전력회사인 하이드로 퀘벡의 수석부사장인 마리-호세 나두(Marie-jose Nadeu)를 선출했다. 나두 부사장은 김영훈 회장에 앞서 내년부터 3년간 의장으로 재임한다.



WEC는 세계 94개국을 회원국으로 거느리고 있으며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과 함께 대표적인 에너지 관련 국제단체다. WEC가 3년 주기로 개최하는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는 각국 정부, 기업, 학계, 연구소에서 5,000여 명이 모여 1주일간 컨퍼런스와 전시회를 여는 대표적인 국제 에너지 행사다. 2007년 로마, 2010년 몬트리올에서 열렸으며 2013년에는 우리나라 대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